최근 애리조나 로컬방송국- ktuv스테이션에서 라스베가스 모여행사 가이드가 연방교통국 경찰에게 무보험과  2인 차량운전자 의무사항 지키지 않아 단속에 걸려 이슈화 되고 있는 사실을 방송해 논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방송에 근거한 팩트를 살펴보면 가이드는 라스베가스에서 거주중인 한인으로 당시 스피드티켓에 걸려 차량 안에 손님이 많은 것을 눈치챈 경찰에게 의구심을 야기시켜 조회과정에서 교통국에 허가 받지 않은 차량으로 투어를 진행하여 몰수는 물론 무거운 벌금 그리고 관광객들은 비행기를 타고 라스베가스로 허무하게 돌아와야 했다는 것들을 내보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지역경찰들은 이민국과 연방교통국과 긴밀히 협조하여 단속을 펼치겠다고 합니다.  

 

아래내용은 장거리 일정으로 밴으로 관광할 여행사들을 통해 알아두어야 사항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지난 년간부터 현재까지 라스베가스 지역여행사들이 개인적으로 렌트한 차량들로 애리조나주/유타주까지 관통하면서 상업적으로 관광비즈니스를 하고 있습니다손님들을 상대로 비즈니스를 하는 것은 좋은 현상이지만 연방교통국 기준에 따른 차량정비필수, 300만불 보험 가입의무 그리고 700마일 이상 운전시 반드시 2명이 같이 가야 하는 등의 의무사항들을 지키지 않은 개인 소유의 밴을 사용하여 손님들을 상대로 그랜드캐년 유타주 캐년지역들을 관광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개인소유나 렌트한 밴들은 보험은 적은 액수의 보험커버만 들어있어 교통사고 손님들은 보상이 전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또한 합법적으로 교통국에 신고한 투어차량이나 버스들은 정기적으로 차량점검을 받아야 다른 주로 투어를 있습니다점검을 정기적으로 받지 않은 밴이나 버스들은 그랜드캐년 가는 도중에 차가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차가 문제가 생겨 애리조나주 사막한가운데서 경찰한테 도움을 요청해 정비소로 가서 시간을 보낼지도 모릅니다.

또한 최근 여행사들이 예전에 있지도 않은 일정인 그랜드캐년 사우스림/엔텔롭캐년을 스톱하는 코스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차량으로 라스베가스에서 사우스림만 왕복코스로 돌아오면  570마일정도 됩니다하지만 엔텔롭캐년을 가려면 사우스림 동쪽방향 출구로 빠져 페이지라는 타운에 도착한  100마일 가야 나옵니다여기까지 스톱하여 투어를 해서 라스베가스에 오면 대략 왕복 800마일 이상 운전을 해야 합니다.

연방교통국 기준에 따르면 800마일 이상의 투어를 반드시 운전사 2명이 같이 가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하지만 여행사들은 운전사 1명만 고용해 가이드는 물론 모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800마일 거리 사우스림/엔텔롭캐년 투어 그리고 1000마일 일정의 1 2일의 3캐년 투어들을 가이드 1명만 운전해서 간다고 가정해보면 살인적인 일정 입니다극도로 피곤함으로 졸음운전으로 교통사고 야기될 수도 있고 급한 나머지 속도위반으로 경찰한테 티켓을 받을 있습니다. 2명이 교대로 운전을 하면 그만큼 이러한 위험성이 줄어들 있습니다.

 

800마일 이상의 장거리 관광 차량점검유무/300만불 보험/2명의 운전사동행 사항이 있는지 확인 하시기 바랍니다규정은 연방교통국(federal transportation) 따른 것입니다



스프린터밴 2.png


미니밴.jpg